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물 한잔을 마시고 9시부터 モビプレック(모비프렉크)를 제조하고 마시기 시작했다.

첨 3-4잔은 그런대로 마실만 했는데 역시 1리터가 넘어가자 그 특유의 구역감이 밀려오기 시작..

결국 더 마시지 못하고 병원으로 향했다.


검사는 3시부터 시작했는데 언제나 그렇듯 수면제는 전혀 듣지 않고..

이번엔 통증도 너무 심해서 결국 중간에 그만 두는 지경까지 갔다. 약을 좀 더 세게 놔주면 좋으련만 -_-;;


많이 아팠던 이유가 왜그런가 했더니 장에 또 염증이 생겼다고 한다. 뭐 원래 그런 병이란건 알고있지만 요몇년은 그래도 상태도 괜찮고 안정되있었다고 생각했는데.. 의외의 쇼크다..

더 심해지기 전에 약을 늘리는게 좋겠다고 해서 새로운 처방전을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 지금까지 고생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며 또다시 우울해지는 하루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마도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d Bird 2015.06.09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제가 꼼꼼이 보지 못해서 님 이름도 잘 모르고서 글을 쓰네요. 저는 크론병을 갖고 있는 자녀의 아버지입니다. 님의 글을 보고서 많이 도움이 돼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기 위해서 글을 씁니다. 그리고 계속 건강하게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멀리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지사항

블로그 이미지
도쿄에서 살고 있는 10년차 IT엔지니어의 요모조모 관심거리 끄적임. "일&맛난음식&오와라이" 너무너무 좋아해요♡
토마도이
Yesterday128
Today4
Total455,458
Statistics Graph
free counters

달력

 « |  » 2017.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